Maybe we can help you with most used tags:

반려견은 스트레스를 공감한다

가끔은 반려견이 정말 나의 기분을 공감하고

나를 위로해 주는 것이 아닐까 하는 기분이 들때가 있죠?

스웨덴 동물행동학 연구학자들이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한 논문에서반려견 58마리와 그 주인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고해요.

특히 이 연구는 장기간에 걸친 스트레스에 집중했는데,반려견의 스트레스를 좌우하는 것은 주인!

사람끼리 흔히 생각하는 집의 크기, 다른 동물의 유무, 주인의 직업종류같은 것들은 상관이 없었다네요. 반려견이 하품을 하는 이유가 졸린것 말고 스트레스를 받고있다는 신호라는 것은 아시죠?

반려견의 성격은 자신이 의지하는 주인을 닮고 우울,불안등의 정서적 성향을 나타내는 신경증이 장기적으로 스트레스를 같이 느낀다 라고 호르몬 수치를 분석해서 밝혀냈다고합니다.

주인의 성격이 개방적이고 성실할수록 스트레스가 줄어들었고, 겨울철에 주인의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부분이 더 컸다고 해요.

아마도 사람은 다른 사회적인 네트워크를 더 중시하고 반려견은 한부분을 차지하지만 반려견의 관점에서는 집안과 산책코스만이 거의 삶의 전부이기때문에 주인은 삶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이며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존재인것이죠.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Do NOT follow this link or you will be banned from the site!